3월 은행권 대출 연체율 0.22%…전월比 0.03%p↓

배근미 기자 입력 : 2022-05-19 06:00 수정 : 2022-05-19 08:08:08
금감원, 3월 말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 현황 발표
배근미 기자 2022-05-19 08:08:0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서울의 한 은행지점 [사진=연합뉴스]

지난 3월 국내 은행의 대출 연체율이 전월 대비 소폭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2년 3월 말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잠정)'에 따르면 국내 은행에서 한 달 이상 연체된 원금과 이자 비율은 0.22%로 한 달 전보다 0.02%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과 비교해 0.06%포인트 개선된 수치다. 

금감원에 따르면 3월 중 신규연체 발생규모는 8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1000억원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연체채권 정리규모는 1조5000억원 수준으로 한 달 전과 비교해 9000억원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같은 은행 연체율 하락 배경에 대해 "은행권의 경우 통상적으로 분기 말 연체채권 관리를 강화해 연체율이 분기 중 상승했다가 분기 말에 하락하는 경향을 보이는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부문 별로 보면 기업대출(0.26%)과 가계대출(0.17%) 모두 전월 대비 0.04%포인트, 0.02%포인트 개선된 것으로 파악됐다. 기업대출 가운데서는 대기업대출 연체율이 0.23%로 한 달과 비슷한 수준을 나타냈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27%로 한 달 새 0.05%포인트 개선세를 나타냈다. 중기대출 가운데선 중소법인 연체율 개선(0.07%포인트 하락)이 두드러졌고 개인사업자대출 역시 전월 말보다 0.03%포인트 하락했다.

한편 가계대출 가운데선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이 0.1%로 전월(0.11%)보다 0.01%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주담대를 제외한 신용대출 등 가계대출 연체율 또한 0.06%포인트 낮은 0.31%를 기록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