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올해 우수 귀어귀촌인 및 漁울림마을에 선정

(포항) 최주호 기자 입력 : 2022-05-12 19:01 수정 : 2022-05-12 19:01:30
우수 귀어귀촌인 대상 포항 박정석, 漁울림마을 최우수상 포항 조사리마을 수상
(포항) 최주호 기자 2022-05-12 19:01:3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우수 귀어귀촌인 대상 포항 박정석 씨 [사진=경상북도]

경상북도는 올해 해양수산부 주관 우수 귀어귀촌인 및 漁울림마을에 박정석씨(포항, 33)와 포항 북구 송라면 조사리마을이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우수 귀어귀촌인 및 漁울림마을 선정은 귀어귀촌인의 성공적인 정착 및 귀어귀촌인․다문화인과 기존 주민의 공동체 문화 형성 등 우수 사례를 발굴해 포상하는 것으로 우수 귀어귀촌인은 2016년부터, 漁울림마을은 2019년부터 해양수산부에서 시행하고 있다.
 
선정은 최근 5년 이내(2017년 1월 1일 이후)에 귀어귀촌한 자와 귀어귀촌·다문화 가구가 총 5가구 이상인 어촌마을을 대상으로 지난달 15일까지 서류 접수와 이달 초 발표 평가를 거쳐 선정됐다.
 
우수 귀어귀촌인 대상에 선정된 박정석(포항)씨는 8년 간 원양어선 항해사를 접고 2017년 고향인 포항에 귀어해 연안 어업에 종사하면서 생생정보통 출연과 유튜브 어촌 24시 채널에 출연한 바 있다.
 
그는 귀어를 희망하는 분들에게 많은 정보 제공과 직접 상담을 해 준 점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아 선정됐다.
 
漁울림마을 최우수상으로 선정된 포항 조사리마을은 귀어귀촌인과 함께하는 향토 음식 개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어촌계 사무실을 리모델링해 귀어귀촌인과 기존 주민이 함께하는 교육 진행과 만남의 공간으로 활용했다.
 
또 어촌계 개방을 위해 어촌계 관리 규약을 개정해 어촌계 가입을 쉽게 할 수 있도록 노력해 온 점 등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성학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은“어촌자원을 활용하면 다양한 귀어창업이 가능한 만큼 청년층 등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며, “도는 귀어귀촌인의 정착을 위해 다양한 사업 발굴과 어촌마을 주민들과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