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차관에 신범철...대북 선제 타격론·사드 추가 배치 주장한 대북 강경파

김정래 기자 입력 : 2022-05-09 16:55 수정 : 2022-05-09 16:55:39
김정래 기자 2022-05-09 16:55:39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신범철 신임 국방부 차관[사진=연합뉴스]



국방부 차관에 외교 안보 전문가인 신범철(52) 경제사회연구원장이 9일 임명됐다.
 
신 차관은 지난 대선에서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외교안보 정책본부 총괄 간사로 일했다. 대북 선제 타격론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배치 등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제시한 사안을 준비한 핵심 참모로 평가 받는다.
 
신 차관은 충남대 법대·법과대학원을 졸업한 뒤 1995년 한국국방연구원(KIDA)에서 연구위원, 국방정책연구실장, 국방현안팀장, 북한군사연구실장 등을 역임했다.
 
2008~2010년에는 국회 통일외교통상위원회 자문위원을 지냈고, 이명박 정부 시절인 2009년에는 국방부 장관정책보좌관을, 박근혜 정부 시절 2013년부터 2016년까지 외교부 정책기획관을 각각 맡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