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 7개 수상

이상우 기자 입력 : 2022-05-05 13:21 수정 : 2022-05-05 13:21:34
이상수 KAIST 산디과 교수 디자인 팀, NH투자증권과 산학협력으로 본상 수상
이상우 기자 2022-05-05 13:21:34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iF 디자인 어워드 2022 본상 수상작[사진=KAIST]

KAIST는 이상수 산업디자인학과 교수가 이끄는 디자인팀이 국제 디자인 공모전 'iF 디자인 어워드 2022'에서 7개의 본상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제품·패키지·커뮤니케이션·서비스디자인·사용자 경험(UX)·사용자 인터페이스(UI)·콘셉트·인테리어·건축 등 총 9개 부문에서 디자인 차별성과 영향력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상작을 선정한다. 이상수 교수 디자인팀은 UI, UX, 서비스 디자인, 제품, 커뮤니케이션 등 5개 부문에 걸쳐 7개 본상 수상에 성공했다. 

이 교수팀은 지난해에도 8개의 수상 성과를 거두는 등 2년에 걸쳐 iF 디자인 어워드에서만 총 15개의 상을 받았다.

UI 부문에서는 그레텔(Gretell; 신승연, 윤준우, 이재혁, 정진, 지영현, 이민하, 김우석 참여)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사용자의 충동적인 투자를 억제하고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새로운 차트 인터페이스 디자인이라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UX 부분에서는 비대면으로 소액 주주의 권한 행사를 도와 기업의 책임감 있는 행동을 유도하는 서비스를 제안한 브라이트(Bright; 김영윤, 김우성, 양성현, 위승종, 황인태, 이민하, 김우석 참여)가 수상작으로 결정됐다.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는 감정 분석을 통해 과거 주식 차트를 직관적으로 이해하도록 돕는 디자인을 고안한 리와인드(Rewind; 박민정, 박수민, 백선우, 정영민, Yinzhu Piao, 이민하, 김우석 참여)가 본상을 받았다. 

또한, 녹색채권에 누구나 쉽게 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를 고안한 그루(Groo; 김유몽, 박근용, 박지윤, 이수빈, 진태규, 이민하, 김우석 참여)는 서비스 디자인과 UI 등 두 개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이상 다섯 개 수상 작품은 기존의 투자 서비스를 더욱 건전한 방향으로 혁신해 사회에 이바지하고자 설립된 ‘NH투자증권-KAIST UX 디자인 연구센터'의 산학 협력 과제로 완성했다.

이 외에도, 지적 장애 아동의 감정 훈련을 돕는 반응형 동화 모두(Modu; 박주형, 이선옥 학생 참여)가 또 다른 커뮤니케이션 부문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모두는 디자인과 개발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실제 지적 장애 아동을 대상으로 효과를 검증하는 데 성공했다.

스쿠버 다이빙 연습을 위한 가상현실(VR) 플랫폼 '블로우이언시'(Blow-yancy; 배수정 학생 참여)가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수상했는데, 해당 작품은 지난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도 본상을 받은 바 있다.

이상수 교수는 "수상작 모두가 학생들이 주도적으로 우리 사회의 문제를 발굴하고 이를 디자인으로 해결하고자 노력한 결과"라며 "특히 기업과의 협업 연구센터를 설립해 현업 실무자들과 교류하는 과정에서 학생들이 사회적 문제를 실질적으로 파악할 수 있었으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학교에서는 최고의 디자인을 세상에 선보이고 기업은 이를 적용해 사회를 더 나은 곳으로 변화시키는 선순환 체계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