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美 '하이퍼리얼' 지분 취득…디지털 휴먼 기술 확보

오수연 기자 입력 : 2022-05-02 09:58 수정 : 2022-05-02 09:58:37
메타버스 시대 선제 대응 목표
오수연 기자 2022-05-02 09:58:37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CJ ENM 센터 전경 [사진=CJ ENM]

CJ ENM은 미국 메타버스 엔터테인먼트 기업 '하이퍼리얼(Hypereal)'에 투자해 소수 지분을 취득했다고 2일 밝혔다.

하이퍼리얼은 <스파이더맨 2>로 아카데미 시각효과상(2005년)을 수상한 레밍턴 스콧(Remington Scott)이 지난 2019년 설립한 '디지털 휴먼(가상인간)' 제작 전문업체다. 레밍턴 스콧을 비롯해 <반지의 제왕>, <매트릭스> 등 유수의 작품에 참여한 아바타 제작팀 등 강력한 인적 자원을 보유하고 있는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3D 디지털 기술 기업이다.

하이퍼리얼은 실존 인물을 초실사 3D 디지털 아바타로 구현하는 독자적 기술 '하이퍼모델(HyperModel)'을 보유하고 있다. '하이퍼모델'을 통해 만들어진 아바타는 나이와 언어의 제한 없이 영화, TV, 비디오게임, 실감형 가상공간 등 다양한 매체에서 실제 인간같은 자연스러운 연기나 공연이 가능하다.

앞서 하이퍼리얼은 영국 비틀즈 출신의 전설적 가수 폴 매카트니(Paul McCartney)가 젊은 모습으로 등장한 뮤직비디오 <파인드 마이 웨이(Find My Way)>와 미국의 여성 싱어송라이터 매디슨 비어(Madison Beer)의 가상 콘서트에서 하이퍼모델 기반의 아바타를 선보였다. 또한 '하이퍼모델'은 가상현실, 증강현실, 인터랙티브(interactive) 애플리케이션, 소셜 미디어 및 몰입형 디스플레이 등을 포함한 디지털 플랫폼 전반에 걸쳐 운용될 수 있고 대체불가능토큰(NFT)으로도 구현될 수 있어 확장성이 크다.

CJ ENM은 디지털 휴먼 기술을 보유한 하이퍼리얼과 다양한 사업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 CJ ENM은 최근 성장전략실을 신설하고 신사업 발굴과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글로벌 인수합병(M&A)과 전략적 제휴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메타버스와 NFT 등 신규 디지털 사업과 관련된 국내외 유망기술·스타트업 발굴에 속도를 내고 있다.

강호성 CJ ENM 대표는 "메타버스 구현에 필수적인 디지털 휴먼, 실감형 디바이스, VFX 등 컴포넌트 확보가 경쟁력 강화에 필수적으로 작용하고 있다"다며 "향후 회사의 신성장 동력을 강화하고 관련 기술 확보를 위한 투자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