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페이, '후불 결제' 연체율 늘었다…금융권 '연체 정보' 공유 시급

한영훈 기자 입력 : 2022-05-01 13:41 수정 : 2022-05-01 16:21:18
한영훈 기자 2022-05-01 16:21:1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아주경제 DB]

네이버페이 후불 결제 서비스의 연체율이 높아졌다.

1일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네이버페이 후불 결제 연체율(30일 이상)은 1.26%다. 이는 국내 신용카드사의 두 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국내 카드사의 신용판매 연체율은 작년 말 0.54%, 2020년 말 0.64%를 각각 기록했다.

네이버페이 후불 결제 총 채권(3월 말 기준)은 75억9900만원이며 이 중 9600만원이 30일 이상 연체됐다.

카카오페이는 올해 1월부터 월 15만원 한도로 버스·지하철 후불 결제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카카오페이의 3월 후불 교통카드 결제액 총액은 220만원에 불과하며, 연체 채권은 없다. 토스(비바리퍼블리카)도 3월부터 후불 결제(최대 월 30만원)를 시작했고, 아직까지 연체액은 없다. 간편결제 기업들은 연체 채권을 사실상 회사 손해로 계산하고 있다.

이를 해결하려면 금융권의 연체 정보공유가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현 체제에선 이용자가 5일 이상 연체하면 간편결제사는 신용평가(CB)사에 연체 정보를 등록하고 서비스에 등록된 계좌에서 출금을 시도한다. 여기서 CB사에 등록한 연체 정보는 개인 신용평가에 반영되지 않고 대안신용평가시스템 개발 및 운영에만 쓰인다.

간편결제 사업자는 기존 카드사들의 연체 정보도 공유받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를 노리면 후불 결제 금액을 최대한도로 끌어쓰고 갚지 않는 식으로 악용할 가능성이 있다. 따라서 현재 간편결제 업체들은 금융권 연체 정보공유 등의 필요성을 꾸준히 제기하고 있다.
 
네이버페이 관계자는 “(네이버페이 후불 결제 한도는) 월 30만원 수준이라, 상대적으로 적은 금액이 밀려도 연체율이 높게 나타나는 착시 효과가 발생한다”며 “향후 안정적인 연체율 관리를 위해선 금융권의 관련 정보공유도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