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 기업은행장 "정책금융기관으로서 녹색금융 분야 선도해야"

정명섭 기자 입력 : 2022-05-01 09:47 수정 : 2022-05-01 20:28:15
4월 28~29일 혁신경영·녹색금융 경영진 워크숍
정명섭 기자 2022-05-01 20:28:15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지난달 28일 IBK 충주연수원에서 개최된 기업은행 ‘확대경영회의’에서 윤종원 은행장이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IBK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은 지난달 28~29일 IBK 충주연수원에서 확대경영회의를 개최해 주요 경영 현안을 점검하고 기후변화와 녹색 전환에 대비한 중소기업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윤종원 기업은행장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IBK 충주연수원에서 본부장급 이상 모든 경영진이 참여하는 워크숍 형식으로 진행됐다.
 
윤 행장은 “IBK 경쟁력뿐만 아니라 중소기업과 한국 금융의 역동성을 높이는 것이 혁신경영의 목적”이라며 글로벌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전략 강화를 주문했다.
 
윤 행장은 기업은행의 창업벤처기업 지원, 육성을 위한 역할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최근 미국 실리콘밸리 출장을 다녀온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그는 혁신경영뿐 아니라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지원하고 중기금융 혁신을 선도하는 기업은행의 본연의 역할을 착실히 수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회의 이틀째인 ‘ESG(환경·사회·지배구조)·녹색금융 워크숍’에서는 지난해 수립한 ESG 과제들을 점검하는 한편 중소기업들의 녹색 전환을 위한 기업은행의 역할에 대해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기업은행은 녹색금융 관리체계(거버넌스) 구축, IBK 온실가스 배출량 및 금융자산(자산포트폴리오)의 온실가스 배출량 관리, 녹색 대출·투자 확대 및 중소기업 녹색 전환 프로그램 도입 등 ‘중소기업과 함께하는 글로벌 그린뱅크’로 도약하기 위한 주요 과제를 논의했다.
 
윤 행장은 최근 기업은행이 ‘OECD 지속 가능 중기금융 플랫폼’ 공동의장으로서 중소기업 녹색금융 분야의 글로벌 논의를 리드하고 있는 만큼 국내 녹색금융 수준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구체화할 것을 당부했다.
 
윤 행장은 “국제사회는 이미 오래전부터 은행들의 녹색금융 리더십을 요구해 오고 있으나 국내 금융기관은 아직 방향성을 논의하고 잡아가는 초기 단계”라며 “기업은행이 정책금융기관으로서 녹색금융 분야에서도 국내 금융시장을 선도하는 가이드를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