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실리콘밸리 다녀온 윤종원 기업은행장 "스타트업 지원 강화"

배근미 기자 입력 : 2022-04-10 13:05 수정 : 2022-04-10 13:57:21
배근미 기자 2022-04-10 13:57:21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지난 6일 윤종원 기업은행장(왼쪽)이 크리스틴 차이(Christine Tsai) 500스타트업스 대표와 MOU를 체결하고 있다.[사진=기업은행]

4박 6일간 미국 실리콘밸리 출장을 마친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국내 모험자본 시장에서 정책금융기관으로서 역할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10일 기업은행에 따르면 윤 행장은 이번 출장길에서 글로벌 네트워크와 체계적인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 강점인 500스타트업스와 MOU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기업은행과 500스타트업스는 공동으로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와 액셀러레이팅을 제공하고, 스타트업 성장 지원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윤 행장은 뿐만 아니라 강력한 네임밸류와 네트워크를 가진 와이콤비네이터(Y-Combinator), 스타트업과 대기업을 연계하는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이 강점인 플러그앤드플레이(Plug&Play) 등의 스타트업 성장 지원 노하우를 살펴보고 벤처금융 전문은행인 실리콘밸리은행(SVB)을 방문해 담보나 재무지표보다 성장 가능성을 토대로 벤처대출(Venture Debt)을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아울러 실리콘밸리에서 활동 중인 한국계 스타트업, 벤처캐피털, 코트라 등 해외 진출 지원기관과 간담회를 하면서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외 진출 스타트업 지원을 위해 이들 기관과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윤종원 행장은 “​향후 실리콘밸리식 벤처대출을 국내 사정에 맞게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며 “스타트업 지원과 데스밸리 극복을 위한 정책금융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