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부도율 낮춘다…더존비즈온, 중진공 '매출채권팩토링' 사업 참여

임민철 기자 입력 : 2022-04-06 10:35 수정 : 2022-04-06 10:35:12
임민철 기자 2022-04-06 10:35:12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더존비즈온]


더존비즈온이 공공과 민간 부문을 넘나들면서 금융 디지털전환(DX) 수요를 공략하고 있다. 중소기업의 매출채권을 빠르게 현금화하기 위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의 매출채권팩토링 사업이 최근 온라인으로 접수를 시작한 가운데, 더존비즈온이 중진공에 기업 회계정보 분석 데이터를 단독 공급하면서 중진공 전용 매출채권팩토링 플랫폼 구축·운영 사업자로 참여한다.

더존비즈온은 중진공 매출채권팩토링 사업 활성화를 위한 지원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매출채권팩토링 플랫폼 구축과 운영뿐 아니라 신청기업 적격성 여부를 가리는 회계정보 분석 데이터 단독 공급자 역할을 맡았다. 올해 사업예산 375억원 규모의 중진공 매출채권팩토링 사업은 중견·중소기업 자금경색 해소를 위한 정부 정책금융 사업이다.

매출채권팩토링은 판매기업이 보유한 채권을 금융사에 매각해 대금을 빠르게 회수하고, 구매기업에는 금융사에 대금을 상환하기까지 여유를 가질 수 있게 한다. 담보대출과 달리 판매기업에 부채를 늘리지 않아 신용등급 개선 효과도 제공한다. 중소기업이 거래처 부실을 떠안아 연쇄부도하는 문제를 방지하고 중소·중견기업의 만성 자금난을 해소할 혁신금융 서비스로 평가된다.

더존비즈온은 앞서 금융위원회로부터 기업 회계 데이터를 분석하고 가공해 신용정보로 제공할 수 있는 '기업정보조회업' 본허가를 획득해 기업의 다양한 데이터를 정확한 신용평가에 활용하는 기반을 마련했다. 미래에셋캐피탈, 웰컴금융그룹, 한국투자저축은행 등 외부 자금공급자를 확대하면서 자체 매출채권팩토링 서비스 제공 역량을 다져 왔다.

더존비즈온은 매출채권팩토링 시장 이해도와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 2월 중진공의 사업자로 선정됐다. 양측은 전산 연동과 프로세스 정립을 거쳐 매출채권팩토링 신청부터 집행까지 온라인 비대면으로 진행 가능한 플랫폼을 구현해 서비스를 준비해 왔다. 중진공은 더존비즈온의 플랫폼과 데이터를 활용해 매출채권팩토링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길 기대하고 있다.

더존비즈온 관계자는 "혁신금융서비스 사업자 지정 이후 더존비즈온의 플랫폼을 이용하는 로열티 높은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매출채권팩토링 서비스를 제공해왔다"며 "중진공 전용 매출채권팩토링 플랫폼의 원활한 운영을 지원해 정책자금이 만성적인 운전자금 부족 문제를 겪는 중소·중견기업에 원활하고 균형 있게 제공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