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블록오디세이에 50억 투자…블록체인·NFT 공략

서민지 기자 입력 : 2022-01-18 10:03 수정 : 2022-01-18 10:03:19
서민지 기자 2022-01-18 10:03:19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연합뉴스]

신한금융그룹이 국내 금융사 최초의 디지털 전략적 투자(SI) 펀드인 '원신한 커넥트 신기술투자조합 제1호'를 통해 블록체인·NFT 기술기업인 '블록오디세이'에 50억원 투자를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4월 그룹의 디지털 핵심역량 강화를 위해 유망 벤처·스타트업 및 예비유니콘 기업에게 투자할 목적으로 총 3000억원 규모의 디지털 전략적 투자(SI)펀드 원신한 커넥트 신기술투자조합 제1호 펀드를 조성했다.

신한금융은 디지털 전략적 투자(SI)펀드를 △미래 시장 선점 △비금융 플랫폼 연계를 통한 그룹 T&T(Traffic & Transaction) 확대 △그룹사 핵심 디지털 사업 활성화 등 3가지 전략적 지향점을 바탕으로 운용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포함해 현재까지 12개 기업에 총 1780억원을 투자를 진행했으며 펀드 운용(GP)은 신한캐피탈에서 담당하고 있다.

블록체인·NFT 기반 기술기업 블랙오디세이는 최근 신한카드와 함께 금융권 최초의 NFT발급·관리 서비스인 'My NFT'를 '신한 pLay'에 론칭했다. 또한 신한금융의 SI 펀드가 투자한 중고거래 플랫폼인 번개장터와 협업을 통해 블록체인 및 NFT 기반 정품 인증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급성장 중인 블록체인·NFT 시장 공략을 위한 파트너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