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6000만원대 붕괴…암호화폐 ‘검은 토요일’

현상철 기자 입력 : 2021-12-04 19:42 수정 : 2021-12-04 19:42:00
현상철 기자 2021-12-04 19:42:0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연합뉴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가상자산)가 일제히 폭락하고 있다.

4일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34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6000만원대가 무너져 598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과 비교하면 12% 가량 급락했다.

이날 비트코인 가격이 7000만원 초반대에서 출발한 점을 고려하면 하루 만에 1000만원 가량이 빠졌다.

비트코인 뿐 아니라 이더리움도 493만원에 거래되며 500만원선이 붕괴됐다. 전날과 비교해 약 7.9% 하락했다.

암호화폐 대표격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뿐 아니라 대부분의 암호화폐 가격이 급락하면서 ‘검은 토요일’을 보내고 있다.

암호화폐 시장 충격은 찰리 멍거 버크셔헤서웨이 부회장의 ‘버블 경고’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테이퍼링 속도를 높여 미국 증시가 영향을 받은 점도 암호화폐 시장에 여파를 미친 것으로 보인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