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방문객 편의를 위한 도청 남측 진입도로 개선

(안동) 최주호 기자 입력 : 2021-10-19 16:41 수정 : 2021-10-19 16:41:54
전문가 자문받아 도민의 요구 및 측면 진입의 부정적 이미지 개선 위드 코로나 대비 급증할 도청 방문객 편의 제공
(안동) 최주호 기자 2021-10-19 16:41:54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경북도청 남측 진입도로 개설 평면도.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방문·관광객들이 청사 이용의 편익성을 도모하기 위해 지난 5일 도청 남측 진입도로 개설공사에 착수해 연내에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도청 준공 당시 본관을 기준으로 동·서 방향에서 지하 주차장으로 연결되는 주출입 동선과 남쪽의 보행자 전용 도로로 계획됐다.

하지만, 2019년 5월 청사 정면(남측) 보행자 전용도로가 차량 통행 도로(대로3-1)로 변경·개통돼 새마을광장, 회랑, 전정 등 각종 행사 시 이용할 진입도로 개설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남측 외부도로에서 청사 내로 차량 진입이 가능하도록 개선해달라는 방문객 등 그간의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세부적으로는 남측도로로 진입해 회랑 앞을 돌아서 나가도록 했고, 기존 보도(3.6m)를 4m 차도로 확장하고 1.8m 보도 신설, 남측 도로(대로3-1)에서 청사 내 진입을 위한 가감속 차로를 신설할 계획이다.

또한, 도민들의 휴식공간인 회랑, 새마을광장은 그대로 보존하는 등 기존 시설 훼손은 최소화하도록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경북도는 사업의 타당성에 대한 의견수렴을 위해 건축, 문화재 분야 전문가들로 구성된 청사 시설물 자문위원회의 자문도 구했다.

자문위원회는 기존 시설물 철거 최소화, 새마을광장 공간 보존, 청사 정면 진입로 개설 필요성 등의 의견을 표했고, 모두 설계에 반영했다.

이장식 경북도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공사가 완료되면 개청 후 줄곧 제기된 청사 동·서측 진입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며, “특히 도청을 찾는 어르신들이나 몸이 불편한 분들이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동선을 개선해 명품청사로 거듭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