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수출 400억 달러 청신호...9월 38억3000만 달러로 올해 최고 수출액

(안동) 최주호 기자 입력 : 2021-10-19 16:29 수정 : 2021-10-19 16:29:59
지난해 9월부터 올해 9월까지 13개월 연속 증가 올해 4월부터는 두 자릿수 증가율
(안동) 최주호 기자 2021-10-19 16:29:59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경북도 2021년 월별 수출 동향.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지난 9월 수출액이 38억3000만 달러로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지난해 같은 기간(33억4000만 달러)과 비교해 14.9%가 증가하면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수출 흐름도 좋다. 코로나가 창궐했던 지난해 9월 3.6%가 증가한 이래 올해 9월까지 13개월 연속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올해 4월부터는 5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유지하고 있다.

9월 국가 수출은 558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478억 달러)과 비교해 16.7%의 증가세를 나타냈다.

경북도는 올해 9월 38억3000만 달러의 수출액을 달성하면서 지난해 9월부터 올해 9월까지 32억 달러에서 38억 달러 선을 유지하며 월평균 35억1000만 달러를 수출했다.

올해 9월은 국내기업의 스마트폰 신규모델 출시와 판매증가 등에 따라 무선전화기와 관련 부품 수출이 증가했다.

특히 TV카메라 및 수상기(4억700만 달러, 7170.9%), 무선전화기(2억8900만 달러, 20.2%), 평판디스플레이(1억3300만 달러, 18.4%) 등의 품목이 호조세를 나타내며 수출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국가별로는 경북 수출국 1위 중국이 14억2200만 달러(31.1%), 2위 미국 4억 달러(8.5%), 3위 일본 2억4000만 달러(29.1%), 4위 인도 1억9000만 달러(52.2%), 베트남 5위로 수출액 1억8900만 달러(△12.7%)를 기록했다.

한편, 경북도는 올해 연말까지 수출 400억 달러 달성을 위해 온라인무역사절단, 화상수출상담회, 글로벌 전자상거래망 입점 등 비대면 해외 마케팅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수출 비용 절감과 거래 안정화를 위한 수출물류비, 수출보험료, 해외인증, 해외지사화 등 다양한 맞춤형 지원을 통해 도내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이철우 도지사는 "예상보다 빠른 세계 교역의 회복 흐름을 타고 국가와 지역 모두 수출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라며, “지역 수출기업들이 국제환경의 어려움에도 강하게 버틸 수 있는 체력을 갖추고 적응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책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