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자유구역청, 청라 커넥티드카 착착 '진행'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 입력 : 2021-10-18 15:03 수정 : 2021-10-18 15:03:12
커넥티드카 소재·부품 인증평가센터 건립 위한 건축기획 용역 착수 내년 실시설계 거쳐 2023년 청라로봇랜드 준공…커넥티드카 글로벌 메카 도약 기대
(인천)강대웅·송인호 기자 2021-10-18 15:03:12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청라국제도시를 커넥티드카(Connected Car)의 글로벌 메카로 도약시키기 위한 절차들이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최근 ‘커넥티드카 소재·부품 인증평가센터 건립’을 위한 건축기획 용역에 착수했다고 18일 밝혔다.

청은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청라국제도시를 커넥티드카(Connected Car)의 글로벌 메카로 도약시키기 위한 절차들이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다.

이번 용역은 △인증평가센터 실시설계 전 토지 지반의 상태 △출입로의 위치 △유사 건축물의 장점 및 문제점 △기능의 확장 등을 검토, 효율적인 설계가 가능토록 하기 위한 것이다.

청은 올해말 마무리 될 예정인 이번 용역 이후 내년 실시 설계를 거쳐 오는 2023년 11월 인증평가 센터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커넥티드카는 자동차에 정보통신기술(ICT)이 적용돼 양방향 무선통신이 가능한 미래자동차로 다른 차량은 물론 모든 사물 간 통신 연결이 가능해 안전주행 정보 등 운전자들을 위한 각종 편의정보가 제공된며 이 기술은 자율주행차의 핵심기술로도 사용된다.

핫스폿으로 이용하여 탑승자들은 음악 및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와 실시간 날씨 및 뉴스 검색 서비스 등을 이용한다.[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

커넥티드 카는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 단말, 도로 기반 시설 등과 추돌 경고 신호, 교차로 통제 정보 등을 주고받고 교통 센터에서 교통 안전 지원과 실시간 길 안내 등 차량 점검 서비스 등을 받을 수 있다.

자동차의 와이파이(Wi-Fi)나 이동 통신 기능을 핫스폿으로 이용하여 탑승자들은 음악 및 영화 스트리밍 서비스와 실시간 날씨 및 뉴스 검색 서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커넥티드카 소재·부품 인증평가센터는 커넥티드카와 관련해 개발된 소재·부품에 대한 성능평가 및 시험·인증 수행 등을 맡으며 청라 로봇랜드 내에 건립될 예정이다.

미래 모빌리티 산업이 구축되면 인천경제자유구역은 안정적인 미래 성장엔진을 확보할 수 있다.[사진=인천경제자유구역청 제공]

인천경제청은 커넥티드카 소재·부품 인증평가센터의 인증평가에 필요한 시험·장비 구축 등을 맡는 한국자동차연구원과 협력, 내년 공모를 통해 무선통신기술 등의 인증평가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 향후 자동차가 로봇, 드론 등과 융합되는 미래 모빌리티 사업에서도 협력할 예정이다.

청은 통신, 전자, 자동차, 정보기술(IT) 분야가 융합하는 신산업인 커넥티드카 사업을 통해 미래 자동차 핵심 무선통신 분야의 주도권을 확보, 청라가 커넥티드카 사업의 글로벌 메카로 도약하는데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김연주 신성장산업유치과장은 “송도가 글로벌 바이오산업의 허브로 도약하고 있는 것처럼 청라의 커넥티드카 사업이 본격 궤도에 올라 미래 모빌리티 산업이 구축되면 인천경제자유구역은 안정적인 미래 성장엔진을 확보할 수 있다”며 “차질없이 커넥티드카 사업을 추진, 기업을 유치하고 대규모 고용을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