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마이종목] A주 사상 가장 비싼 공모가 이차오선저우, 상장 첫날 80% 급등

곽예지 기자 입력 : 2021-08-16 15:00 수정 : 2021-08-16 15:00:17
곽예지 기자 2021-08-16 15:00:17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 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이차오선저우(의교신주) 상장 기념 행사 [사진=증권시보 갈무리]


중국 본토증시(A주) 사상 가장 비싼 공모가를 자랑하는 바이오 기업 이차오선저우(義翹神州·의교신주, 선전거래소, 301047)의 주가가 상장 첫날 80% 이상 폭등하면서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16일 선전거래소 창업판에 데뷔한 의교신주의 주가는 현지시간 오후 1시30분 기준 공모가 대비 84% 오른 538위안 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증권시보에 따르면 의교신주는 공모가가 주당 292.92 위안으로, A주 사상 최고의 공모가를 기록하며 상장 전부터 시장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던 기업이다. 이전 A주 최고 공모가는 271.12위안의 석두과기(石頭科技, 상하이거래소, 688169)였다.

의교신주는 바이오 기업으로 시약 연구개발(R&D), 생산, 판매 및 제조 기술 서비스 등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시장에서는 의교신주가 탄탄한 성장세를 갖추고 있으며, 향후 발전 전망이 안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실제 의교신주가 제출한 투자설명서에 따르면 2018~2020년 매출은 1억3920만, 1억8820만, 15억9960만 위안으로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수혜로 특히 가파른 성장을 이뤘다. 같은 기간 순익 역시 각각 3635만, 3641만, 1억2760만 위안을 기록했다.

의교신주는 앞서 이번 상장을 통해 조달된 자금을 시약 연구개발 센터 설립, 글로벌 마케팅 네트워크 구축, 추가 운영 자금 등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높은 공모가와 상장 첫날 높은 상승률에 대한 거품 우려 목소리도 나왔다. 증권시보는 “일부 투자자들 사이에서 의교신주에 대한 고평가 우려가 터져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