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18일 '2020 블록체인 진흥주간' 개최…더존 등 민간주도 성과 전시

임민철 기자 입력 : 2020-11-18 14:00 수정 : 2020-11-18 14:00:00
컨퍼런스서 해외 연구동향·데이터3법 개정 영향 발표
임민철 기자 2020-11-18 14:00:00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부터 20일까지 '2020 블록체인 진흥주간'을 개최하고 공공·민간 시범사업 전시와 컨퍼런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첫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소 인원으로 오프라인 개막행사와 시상식이 열린다.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시범사업 성과와 컨퍼런스가 진행되고 네이버TV, 카카오TV,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중계된다. 홈페이지는 다음달 18일까지 운영된다.

개막행사 시상식에서 블록체인‧핀테크 산업 활성화에 기여한 3개 단체와 3명의 유공자 포상이 진행된다. 블록체인 아이디어 공모전, 블록체인 학술대회, 핀테크 데이터톤 등 관련 행사 우수자 시상식이 이어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현판. 아주경제 DB]


온라인 홈페이지 전시공간에서 '공공선도 시범사업' 10개,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 3개, 부산 규제자유특구사업 1개 소개와 온라인 체험 서비스가 제공된다. 공공시범사업으로 강원도 환자 맞춤형 셀프케어, 경남도 DID기반 도민증명, 경찰청 디지털증거관리, 세종시 자율주행차 데이터안전관리 서비스 등이 소개된다. 민간프로젝트로 더존비즈온 비대면 전자예약, 메디블록 모바일의료문서 공유 서비스가 공개된다. 부산특구 사업으로 통합앱(B-Pass), 공공안전 영상제보 등 6개 사업이 전시된다.

블록체인 컨퍼런스에선 국내외 전문가들이 해외 블록체인 연구 동향, 데이터3법 개정에 따른 블록체인 영향, 분산신원증명 기술 및 생태계 현황, 글로벌 탈중앙 금융 동향 분석 등 블록체인산업 발전을 위한 방안을 제시한다.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국민 이해를 돕기 위해 정보보안, 분산애플리케이션(DApp) 등 분야별 국내 블록체인 전문가들이 블록체인 보안 기술, 글로벌 토큰이코노미 생태계 동향, 최신 분산애플리케이션 등을 소개한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정책실장은 환영사를 통해 "이번 블록체인 진흥주간은 코로나19 이후 가속화되는 비대면 사회에서 블록체인 기술이 가져올 우리 삶의 변화를 논의한다는 의미가 있다"며 "지난 6월 수립한 블록체인 기술 확산전략을 차질없이 추진하여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성공사례를 확산하고 정부혁신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