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코이너스 브리핑] 알고랜드, 아시아 블록체인 기업 키운다 外

한영훈·정명섭 기자 입력 : 2020-10-21 07:44 수정 : 2020-10-21 07:44:53
한영훈·정명섭 기자 2020-10-21 07:44:53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알고랜드, 아시아 블록체인 기업 키운다

블록체인 플랫폼 알고랜드가 아시아 주요 블록체인 기업을 중심으로 알고랜드 블록체인 기술 지원에 나선다.

블록체인 플랫폼 알고랜드는 블록체인 스타트업(창업초기기업) 육성을 위해 약 15만달러(약 1억 7000만원) 규모의 '알고랜드 아시아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20일 밝혔다. 프로그램 선정 기업들은 알고랜드 기술을 활용해 블록체인 기반 금융 서비스를 구축하게 된다.

이번 프로그램은 벤처캐피탈 롱해시 벤쳐스(LongHash Ventures)의 지원을 바탕으로 12주 동안 진행된다. 선정된 블록체인 스타트업은 탈중앙화 금융 플랫폼 스테이커다오(StakerDAO)와 글로벌 결제 서비스 머글페이(Muglepay) 등을 포함해 총 10곳으로, 기업별로 각각 1만 5000달러(약 1700만원) 상당의 지원금을 지급받는다.

알고랜드는 선정 스타트업에게 기술 멘토링을 비롯해 토큰 이코노미 설계, 마케팅 및 투자 유치 등 전반적인 컨설팅 전략을 종합 지원한다. 멘토 기업으론 대표 스테이블코인(가치안정화폐) 프로젝트 테더와 중국 블록체인 전문 벤처캐피탈 펜부시 캐피탈 등이 참여한다.

◆ KAIT, AI·블록체인 아이디어 경진대회 개최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는 부산정보산업진흥원, 경남테크노파크, 울산정보산업진흥원, 한국표준협회, 한국블록체인연구교육원, 부산정보기술협회와 'AI·블록체인 기술사업화 아이디어 경진대회'를 공동 주관한다고 20일 밝혔다.

참가 대상은 부산, 울산, 경남 지역 기반 대학(원)생, 1년 미만 창업자 또는 예비창업자 등 개인 및 팀(최대 3명)이다.

경진대회 성과물의 완성도 제고를 위해 ICT콤플렉스 프로그램과 연계, 참가자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1차 심사 통과자에게는 특허, 회계, 법률, IR, 마케팅 등 각 분야별 전문가의 멘토링이 지원되며, 최종 수상자에게는 AI취업박람회 참여, 국내 AI기업 견학, ICT콤플렉스 신청시 가점 부여 등 취업연계·창업지원 혜택을 제공한다.

1차 서류심사와 2차 PT 발표심사로 진행되는 경진대회는 AI·블록체인 분야별로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등 총 2200만원 상당의 상금과 상장이 수여된다.

한문승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본부장은 “다양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AI·블록체인 기반의 신규 사업과 기술 인사이트를 도출할 경진대회를 통해 부산·울산·경남지역 산업계 발전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 파월 "디지털화폐, 처음 하는 것보다 제대로 하는 게 중요"

“첫 번째가 되는 것보단 제대로 하는 게 중요하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국제통화기금(IMF) 연차총회에 참석해 디지털화폐(CBDC) 발행 가능성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CDBC의 효율적 발행을 위해선 잠재적 이익뿐 아니라 위험도 함께 살펴봐야 한다는 뜻이다. CBDC 발행시 다른 정책들에 끼칠 영향(트레이드오프) 등이 고려 요인이다.

파월 의장은 “CDBC는 정책·운영상 철저히 평가해야 하는 어려운 문제들이 있다”며 “사이버공격, 위조, 사기로부터 CBDC를 보호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CBDC가 통화정책과 금융 안정성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CBDC가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면서도 어떻게 불법 행위를 방지할 수 있을지 등도 심도 깊게 살펴봐야 할 문제”라고 부연했다.

끝으로 파월 의장은 “우리는 미국 경제와 결제 시스템에 대한 CBDC의 잠재적 비용과 편익을 신중하고 철저하게 평가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우리는 아직 CBDC를 발행할 것인지 결정하지 않았다”며 도입을 서두르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바이낸스, 실전 암호화폐 투자 대회 성료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지난 5일부터 15일까지 실전 암호화폐 투자 대회를 진행했다.

총 433명의 트레이더가 참여해 수익률 경쟁을 벌였다. 최종 우승자는 46.63%의 수익률을 기록했다.

이번 대회에선 50회 이상 매매한 참가자에게만 수상 자격을 부여했다. 매매가 가능한 상품은 바이낸스 거래소 현물 시장 상장 종목으로 제한했다.

대회 우승자에게는 상금 2000달러가 제공된다. 그 외 20위까지 총 4100달러의 상금이 수여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