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희 농협 회장,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 19대 회장 만장일치로 선출

원승일 기자 입력 : 2020-07-02 15:06 수정 : 2020-07-02 15:11:02
ICAO 집행위원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 농업 협동조합 비전 제시해 달라"
원승일 기자 2020-07-02 15:11:02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이성희 농협중앙회 회장이 전 세계 농업협동조합을 대표하는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 19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이 회장은 "주요 농업·농촌·농협 현안에 대해 각국 농협의 다양한 의견과 지혜를 모아 현명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농협중앙회는 전날 화상회의로 진행한 ICAO 집행위원회에서 이 회장을 만장일치로 19대 회장으로 추대했다고 2일 밝혔다. 이 회장은 전 세계 28개국 농업협동조합의 수장으로 국제사회에서 활동하게 됐다.

ICAO는 국제협동조합연맹(ICA)의 농업분과 기구로 1951년 창설됐고, 28개국 33개 회원기관이 있다. 1998년부터 한국 농협중앙회에서 사무국을 운영하고 있다.
 

이성희 농협중앙회 회장이 국제협동조합농업기구(ICAO)의 19대 회장으로 선출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농협중앙회]

ICAO 집행위원들이 만장일치로 ​이 회장을 추대하게 된 뒷이야기가 밝혀져 화제가 됐다. 

농협에 따르면 ICAO 집행위원들은 과거 국제사회의 원조를 받던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농업인들이 세계 최고의 농업협동조합을 만들어 낸 한국 농협의 경험이 전 세계 농협을 대표하는 ICAO에 필요하다며 적극 지지했다.

특히, 집행위원들이 코로나19로 전 세계 영세 가족농과 그들의 협동조합이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새로운 농업협동조합의 비전과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해달라고 이 회장에게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농협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초기 빠른 조직 안정화 행보와 새로운 비전 제시 등 희망찬 리더십을 보여줬던 이성희 회장의 합류로 ICAO는 개발도상국 농협운동 지원활동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이성희 ICAO 회장은 "전 세계에 '한국농협'이라는 농업협동조합 롤모델 전파에 매진할 예정"이라며 "특히, 4차 산업혁명과 연계된 디지털 농업을 구현하기 위한 회원 기관의 역량을 증대하고, 농업 관련 국제기구와의 교류 활동을 강화해 국제기구 차원의 지원을 끌어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