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양의지, 이석증으로 부상자 명단 올라…김형준 등록

안선영 기자 입력 : 2020-06-19 19:19 수정 : 2020-06-19 19:19:21
안선영 기자 2020-06-19 19:19:21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지난 10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NC 다이노스 경기, 7회말 NC 선두타자 양의지가 알칸타라의 초구를 때려 좌월 솔로홈런을 치고 베이스를 돌다 두산 더그아웃을 바라보며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프로야구 NC 다이노스의 주전 포수 양의지가 '이석증' 진단을 받고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NC 관계자는 19일 "양의지는 17일 훈련 중 어지럼증을 호소했고, 오늘 오전 창원에서 검진 결과 이석증 진단을 받았다"며 "심각한 상태는 아니며 며칠 휴식하면 나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석증은 귀 속의 평형감각을 유지해주는 '이석'이 떨어져나와 세반고리관을 자극하는 증상이다. 심할 경우 멀미와 구토, 식은땀을 유발할 수 있다.

양의지는 회복 추이에 따라 1군 합류 시점을 조율할 예정이다. 올 시즌 신설된 부상자 명단 제도에 따라 양의지는 열흘 이전에 언제든지 1군 엔트리에 다시 포함될 수 있다.

NC는 양의지 대신 포수 김형준을 1군으로 불렀다. 김형준이 1군 엔트리에 등록된 건 올 시즌 처음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