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코이너스 브리핑] 보령시, 5억원 규모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상품권 발행 外

서대웅·정명섭 기자 입력 : 2020-06-15 06:44 수정 : 2020-06-15 08:22:14
서대웅·정명섭 기자 2020-06-15 08:22:14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보령시, 5억원 규모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상품권 발행

보령시는 지역자금의 역외 유출을 방지하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의 매출 증대를 위해 15일부터 모바일 보령사랑상품권을 발행한다고 밝혔다.

시는 한국조폐공사와 함께 보안성이 뛰어난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모바일상품권을 도입했다.

모바일 상품권의 발행 규모는 5억원으로, 조폐공사 스마트폰 앱 ‘지역상품권 착(chak)’에서 구매할 수 있다. QR코드 결제로 사용자와 가맹점 모두 은행 방문 없이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김동일 시장은 “소상공인의 영업환경 개선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가맹점 수수료를 없애고, 자동 환전 및 모바일 원격결제 기능이 추가된 서비스 시행으로 사용자와 이용자 모두에게 편리한 환경이 제공된다”고 설명했다.

◇아시아 블록체인 서밋 2020, 내달 15일 온라인 개최

아시아 블록체인 서밋 2020(ABS2020)이 다음달 15일부터 5일간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올해 주제는 ‘탈중앙화 기술의 적용 방안’이다.

대만국립개발심의회의 지원을 받는 ABS2020은 매년 주요 블록체인 스타트업과 투자 기관, 대기업, 교육 기관, 정책 기관 등에서 수천 명의 블록체인 관계자가 모이는 자리다.

2018년에는 ‘블록체인 업계의 도전’을, 지난해에는 ‘블록체인 산업 방향성’을 주제로 다뤘다. 올해는 소셜 임팩트와 정책, 블록체인 금융, 디지털 자산, 기업가 정신, 딥 테크, 탈중앙화 미래 등 7개 세션을 통해 ‘탈중앙화 기술의 적용 방안’을 다룬다.

주요 연사로는 카타르개발은행(QDB)의 압둘라지즈 칼리파 CEO와 패트리스 질가비스 유럽 위원회 핀테크 태스크포스 공동의장, 쉴라 워렌 세계경제포럼 블록체인·디지털 자산 부문 정책 소장, 소프넨두 모한티 싱가포르통화청 CFO, 크리스티나 로마조 유니세프 블록체인 리드, 글렌 바일 마이크로소프트 책임 연구원, 샘슨 모우 블록스트림 CSO 등이 나선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헥슬란트, 블록체인 프로젝트 리포트 투자자에 공개

블록체인 기술연구소 헥슬란트는 그동안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에 제공해 온 블록체인 프로젝트 기술 리포트를 일반 투자자들에게도 공개한다고 밝혔다.

헥슬란트는 지난 3월부터 건전한 투자 시장 육성을 위해 빗썸에 상장 프로젝트에 대한 기술 리포트를 제공해왔다. 현재까지 작성된 19개의 프로젝트 기술 리포트를 홈페이지에 공개하고, 차후 작성되는 리포트는 헥슬란트 리포트 채널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기술 리포트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의 스마트 컨트랙트 정보, 백서 및 기술 분석, 개발 로드맵 현황 점검 등을 담고 있다. 컨트랙트 정보를 기반으로 백서에서 기획한 기능들이 잘 개발 및 구현되는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헥슬란트는 프로젝트 기술 리포트 공개로 투자자들이 활용할 수 있는 정보가 다양해지고, 시장 건전성·투명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태원 글로스퍼 대표 사망... 업계 애도 목소리

한국 블록체인 및 암호화폐 업계의 선두주자였던 글로스퍼 김태원 대표이사가 지난 12일 그동안 입원해 있었던 일산 백병원에서 영면에 들었다.

김태원 대표는 2008년 동국대학교에 입학해 학생회장을 지냈고, 졸업 후 한국신용평가정보 등에서 근무하다가 2012년부터 블록체인 업계에 투신한 한국 블록체인 업계 1세대 인물이다. 2014년 국내 두 번째 암호화폐 거래소인 비트웨어를 설립했고, 2017년 블록체인 전문 개발 업체인 글로스퍼를 창업해 대표이사를 맡았다.

트업협회 부회장, 더불어민주당 블록체인위원회 위원 등 활발한 사회활동을 진행했다.

2019년 7월 김 대표는 포블게이트 거래소 출시에 협력한 데 이어, 12월 코스닥 상장회사였던 'GMR머티리얼즈'를 인수한 후 회사명을 글로스퍼랩스로 변경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