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5G에 특화된 보안서비스 양성 나서

강일용 기자 입력 : 2020-02-16 12:24 수정 : 2020-02-16 13:32:18
통합·융합 보안제품 협업개발 및 전문인력 지원사업 공모
강일용 기자 2020-02-16 13:32:18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중소기업 간의 협업 지원을 통해 정보보호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통합·융합 보안제품 협업개발 및 전문인력 지원사업 공모’를 17일부터 시작한다.

이번 사업은 중소기업 및 융합산업 관련 업체가 협업을 통해 각각의 우수기술을 접목한 새로운 통합·융합 보안제품을 개발할 수 있도록 개발비용과 정보보호 전문인력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KISA는 5G로 인한 초연결 가속화 및 지능정보기술을 적용한 융합산업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보안 수요에 중소보안 기업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지난 2016년부터 사업을 추진해왔다.

특히 지난 2016년부터 4년 동안 정부 지원을 통해 보안제품(23개)의 기술개발을 진행했으며, 개발·상용화에 성공한 제품으로 약 75억원의 누적매출을 달성했다. 또한 제품개발 및 운영·판매 인력 284명을 신규 채용하는 등 일자리 창출 면에서도 가시적인 성과를 거뒀다.

올해 ‘통합·융합 보안제품 협업개발’은 정부 지원 70% 한도의 매칭펀드 형태로 5개 내외의 과제를 선정할 예정이며, ‘정보보호 전문인력 지원사업’은 기업당 신규 인력 채용 시 최대 3명의 인건비 지원 및 기업 규모에 따라 매칭펀드 비율을 달리해 지원할 계획이다.

협업개발 지원사업 공모는 오는 3월 16일(월)까지 접수받으며, 전문인력 지원사업은 오는 3월 2일(월)까지 지원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KISA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한국인터넷진흥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