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사이버위기대응 자체 모의훈련 실시

입력 : 2016-06-01 15:53 수정 : 2016-06-01 15:53:54
2016-06-01 15:53:54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웨이보
  • URL 공유하기
  • 카카오톡

경북도 사이버위기대응 모의훈련 장면. [사진제공=경상북도]


아주경제 최주호 기자 =경북도는 최근 북한 등 외부 세력의 사이버 공격이 급증함에 따라 1일부터 3일간 도 사이버침해대응센터 및 전 직원이 참여하는 ‘2016년 경상북도 사이버위기대응 자체 모의훈련’을 실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모의훈련에는 주요 정보시스템 및 홈페이지 서비스, 정보보안 및 보안관제 전문업체가 참여하며, 이를 통해 사이버공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체계와 유관기관 간 공동 대응체계를 점검할 계획이다.

훈련내용으로는 도의 주요 홈페이지를 대상으로 정보보안 전문 업체에서 공격하고 경상북도 사이버침해대응센터가 대응하는 침해사고 대응훈련을 시작으로, 분산서비스거부공격(DDoS) 대응훈련과 전 직원이 참여하는 해킹메일 대응훈련을 실시한다.

경북도는 이번 모의훈련으로 도출된 결과를 면밀히 분석해 사이버침해대응 역량 강화 및 전 직원들의 보안인식을 강화할 방침이다.

김중권 도 자치행정국장은 “이번 훈련을 통해 도민의 소통과 밀접한 정보시스템에 대한 안정적인 대민행정 서비스를 유지하고, 경상북도의 사이버위기대응 능력을 강화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 도민들도 사이버공격으로 인한 피해 예방을 위해 최신 백신을 설치·업데이트하고, 의심스러운 메일을 열람하지 않는 등 보안 관리에 유념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